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전아린 요가 테라피스트


[더테라피스트= 허정희 기자] 맑은 에너지와 모두의 호흡으로 채워진 공간을 꿈꾸다.




 


마음속에 연꽃을 그리며 요가 하는 요가테라피스트 전아린입니다. 연꽃은 진흙 속에서 피어나며 세상 속세에 물들지 않고, 꽃은 하늘을 향해 있습니다. 이처럼 넓은 세상에서 나의 진리를 깨닫기 위해 꿈을 꾸는 한 사람이에요.


저는 요가와 필라테스 강사라는 확실한 꿈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래서 저는 고등학교 졸업하자마자 요가 학과로 진학해 요가와 필라테스 강사 만을 바라보며 달려왔어요. 현재는 대기구 필라테스와 하타요가를 친언니가 운영하는 진해의 <린 필라테스 앤 요가>에서 활동하며 함께 이끌어 가고 있어요.



감사함을 잊지 않는 요가인이 되어야겠다는 결심으로 나아가고 있어요. 초등시절까지 무용을 전공했던 저는 중학교 진학 전, 고관절 활액막염이라는 병이 계속해서 재발 하면서 무용을 포기하게 되었어요. 14살부터 언니가 근무하는 센터를 따라다니며 많은 사람들 앞에 나서서 수업 하는 모습을 보고 닮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어요. 그러면서 흔들리는 몸도 마음도 치유되어 감을 느끼며, 이후 성인이 되어 참된 인연인 한 스승님을 만나 본격적으로 수련하게 되었어요. 그때 “좋은 인연의 손길에 나의 열정과 노력을 더 하면, 나 또한 누군가의 귀인이 될 수 있겠다.”라는 생각하며 결심을 나아가고 있어요.



어떤 방식으로 거부감 없이 아사나를 쉽게 접근할 수 있을까? 이 고민을 끊임없이 하며 공부하고 있어요. 각자 다른 생활환경에서 살아왔고, 다른 체형을 가진 분들이 합병증 치유, 다이어트, 체형교정, 마음의 병 등 여러 목적을 가지고 찾아오시기 때문에 맞춤형 수업을 위해 고민하며 연구와 개발을 하고 있어요.


맑은 에너지와 모두의 호흡으로 공간이 채워짐을 느낄 때 가장 행복해요. 저를 믿고 따라와 주며, 웃어주시는 회원들과 수업 중 제 목소리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시는 분들을 바라볼 때면, 제 진심이 통했다는 마음이 들어요.



저는 매일 새벽에 일어나 부장가아사나를 즐겨요. 외부/내부적인 요인으로 나조차 알 수 없는 스트레스로 마음이 힘들고 지침이 가슴에 쌓이면, 답답함이 느껴지곤 하는데, 새벽 수련의 후굴은 가슴이 트이며 시원하고 편안하며, 하루를 맑고 상쾌하게 보낼 수 있음이 느껴져요.


과거의 저는 내적으로 망설이고 방황하는 사람이었어요. 수련을 거듭할수록 ‘어렵고 힘든 일이 생겨도 무너지지 않고 단단하게 극복할 수 있다’라는 마음으로 이 길 위에 서 있을 수 있는 마음의 힘이 생겼어요. 요가 강사라는 직업을 가질 수 있다는 것에 대하여 소중함을 느끼며 ‘몸이 유연해야 마음도 유연해진다’라는 생각을 하며, 나 자신의 믿음과 확신으로 상대방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법을 다시 배우게 되었어요. 그래서 아사나만이 아닌 나의 모든 일상에 요가가 자리 잡혀감을 느껴요.



요가의 깊이는 끝이 없다는 것을 알기에, 항상 배움에 목이 말라 있었어요. 그러던 도중 RYTK400 요가지도자 심화과정을 좋은 기회로 접하게 되었어요. 저와 같은 마음가짐을 가진 선생님들과 소통하며, 나아가다 보면 또다시 나의 한계를 넘어서 더욱더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며 RYTK400에 도전하게 되었어요.


하타요가를 전공했기 때문에 저의 관심은 하타요가 중심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RYTK400을 수강 하면서 ‘호흡’이란 것은 ‘살아있음’이라고 느꼈어요. 내 의식에 따라 각기 다른 모양으로 변할 수 있는 것 또한 호흡이며, 그 에너지는 상상을 초월한다고 느껴지더라고요. 앞으로도 더욱더 알아가고 싶어요. 끊임없는 배움을 통하여 모든 사람과 이 따뜻함을 나누고 싶어요. 또 아는 것에 대하여 경솔하지 않고, 소신 있게 행동하며 마음 양식과 지식을 쌓아갈 거에요.


‘치유’를 떠올릴 수 있도록 아픔을 밝혀 주는 등불 같은 강사가 되고 싶어요. 회원들에게 진심을 쏟아 지도하며, 끝이 보이지 않는 배움을 통하여 이 길을 천천히 걸어나갈 거에요.



더테라피스트 인스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9 10:48:3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테라피스트 칼럼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