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박예서 요가 테라피스트 


[더테라피스트= 곽민구 기자]  우연한 계기가 가져다 준 선물




박예서 NEW 요가 테라피스트 [이미지출처= 박예서] 

요가를 사랑하는 평범한 ‘요기니 박예서’ 입니다. 저는 현재 남양주에 위치한 ‘Jina yoga&Wall studio(지나요가 & 월 스튜디오)’에서 요가 ‘테라피스트’로서 활동하면서 역동적인 움직임을 위주로 ‘아디다스 요가’와 ‘빈야사’를 가르치고 있어요.


무용을 전공했던 무용학도였습니다. 대학생 시절에 무용하면서 잦은 부상 때문에 전공을 살리기 힘들었어요. 그래서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막막해 답답한 시간을 보내오면서 저 자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보냈죠.



박예서 NEW 요가 테라피스트 [이미지출처= 박예서] 우연히 인포 데스크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시작하게 되었어요. 사실 우연한 계기였어요. 요가에 관심이 있어서 요가원에서 아르바이트하면서 자격증도 취득했었는데 강사 한 분이 급한 사정 때문에 대체 할 사람이 필요했거든요. 그래서 제가 대타로 수업을 시작했었죠. 이 수업을 계기로 ‘요가 테라피스트’로서의 삶을 새 출발 했고요.


수업에 대한 확신이 없어 늘 조마조마했던 기억이 나요.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없어서 이게 맞는 걸까, 잘하고 있는 걸까 싶은 마음에 처음 시작했을 때는 늘 불안의 연속이었죠. 하지만 회원들의 표정과 호흡 하나하나에 집중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인상이 깊었고 안정감을 되찾곤 했어요. 그래서 현재는 일이라고 느껴지지 않을 만큼 재미있게 수업을 진행하고 있어요.



박예서 NEW 요가 테라피스트 [이미지출처= 박예서] 

하지만 반대로 보람될 때는 무척 많았죠. 예를 들면 불면증이 좋아지거나 좀 더 의욕적인 모습으로 변하거나, 얼굴이 밝아진 모습을 보면 행복하죠.


가장 즐기는 자세는 고무카 아사나 입니다. 일명 소머리 자세라고 불리는 자세인데요. 골반의 밸런스에 도움을 주는 자세에요. 고도의 테크닉을 필요로 한다거나 화려해 보이진 않지만, 얼굴의 비대칭을 균형감 있게 맞춰주는 좋은 자세라서 많은 도움이 돼요. 예뻐 보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할까요?



박예서 NEW 요가 테라피스트 [이미지출처= 박예서] 

사람에 대한 이해도가 생겼어요. ‘요가 테라피스트’로서 근무하면서 부족했던 경험 속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났어요. 그래서 이해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고 현재까지도 진행 중입니다.


신나는 음악을 들으면 ‘힐링’이 돼요. 조용한 곳보다는 시끄러운 곳에서 마음이 편해지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항상 음악을 틀어놓으며 요가를 하기도 해요.



박예서 NEW 요가 테라피스트 [이미지출처= 박예서] 

‘누구에게나 편견 없이 공정하게 대하자’ 는 나만의 신념이에요.


발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나아가는 ‘요가 테라피스트’가 되고 싶어요. 아직 미래는 장담할 순 없지만 주어진 하루에 최선을 다하면서 요가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는 ‘테라피스트’가 되고 싶어요.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31 16:48:1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테라피스트 칼럼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